1. 알림
  2. 성명·보도
  3. 공문
  4. 일정

조회 수 2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누구를 위한 처벌유예 연장인가?

 

장시간 노동 조장하는 계도기간 연장 계획 즉각 철회하라

 

문재인 정부는 지난 1224일 주52시간 위반 사업장에 대한 처벌을 유예하는 계도기간 연장 계획을 또다시 발표했다. 한국노총 제조연대는 주52시간 노동시간 위반 사업장에 대한 계도기간 연장 계획 철회와 법 시행을 위한 철저한 조사와 위반 사업장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다.

 

1주일의 노동시간을 최대 52시간으로 제한하는 근로기준법 시행은 노동부의 잘못된 행정해석으로 인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던 장시간 노동을 해소하고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중요한 문제이다.

 

이미 법 시행이후 6개월의 계도기간을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위반 사업주에 대한 처벌을 유예하는 것은 법 시행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으며, 법을 집행해야 될 행정부의 직무유기이며 행정권 남용이다.

 

또한, 정부가 탄력근로제 관련 개정법 시행 시점 또는 331일까지 계도기간을 연장하겠다고 일방적으로 시점을 설정한 것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충분한 협의와 논의 과정을 생략한 졸속적인 합의를 요구하는 협박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더불어, 정부는 최저임금법 및 시행령 개정과 관련하여 임금 체계 개편을 협의하는 사업장에 대한 최저임금 위반 처벌 유예도 함께 발표했다. 최저임금법 개정으로 2019년부터 정기상여금과 복리후생수당 등이 순차적으로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될 예정이며,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에 대한 노동자의 동의 절차도 무시된 상황에서 임금체계 개편 협의를 이유로 처벌을 유예하는 것은 사용자에게 무제한의 권한과 특혜를 부여한 것일 뿐이다.

 

한국노총 제조연대는 사용자에게는 무제한의 특혜를 부여하고, 노동자에게는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는 계도기간 연장 계획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와 주52시간 위반 및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다.

또한, 노동계와 합의 없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면 30만 제조노동자의 이름으로 노동개악 저지 투쟁의 선봉에 나설 것이다.

 

2018. 12. 28.

한국노총 제조부문노동조합 연대회의

(고무산업노련, 광산노련, 금속노련, 섬유·유통노련, 식품산업노련, 출판노련, 화학노련)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4 성명 [성명서] 경상북도는 영풍석포제련소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을 철회하라! 2019.06.18 243
173 성명 [성명서] 27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서울반도체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9.04.11 442
172 성명 [양대노총 제조연대 공동성명서] 박근혜 시절 노동개악 노사정 야합과 다른게 무엇이냐? 2019.02.20 411
» 성명 [성명서] 누구를 위한 처벌유예 연장인가? 2019.01.02 298
170 성명 [성명서] LG전자 협력사인 서비스센터 3,900여명 직고용 결정을 환영한다. 2018.11.26 456
169 성명 [성명서] 탄력근로제 확대 등 근기법 개악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018.11.07 362
168 성명 [성명서] 노동존중사회 역행하는 노동개악 논의 즉각 중단하라 2018.11.06 225
167 성명 [성명서] 경제단체의 내년도 최저임금 이의제기에 대한 금속노련의 입장 file 2018.07.27 272
166 성명 [양대노총 제조연대 공동성명서] 대통령은 국민의 뜻에 따라 거부권을 행사하라! 2018.06.01 332
165 보도자료 [보도자료]한국노총 제조연대 확대출범식 개최 2018.05.30 198
164 성명 [성명서] 노동자는 최저임금법 개악하라고 촛불을 들지 않았다. 2018.05.29 520
163 성명 [성명서]근로기준법 개악으로 노동존중 사회를 말하는가? 2018.02.27 321
162 성명 [성명서]살인기업 포스코는 죽음의 외주화 당장 멈추라 2018.01.29 278
161 보도자료 [보도자료] 우리는 일하고 싶다! 공장으로 돌아가자! 2017.12.28 261
160 보도자료 [보도자료] 산업은행은 썬코어 채권경매를 철회하고 기업회생 진행하라 2017.12.22 183
159 성명 [금속노련/화학노련 공동성명서] 근로기준법 개악 쿠데타 당장 멈추라! 2017.12.12 190
158 보도자료 [보도자료]김영주 장관, 금융위 위원장에게 썬코어 문제 이야기하겠다 2017.12.04 163
157 성명 [성명서]근로기준법 개악으로 노동존중 사회는 가능하지 않다 2017.11.29 172
156 보도자료 [보도자료] 산업은행은 썬코어를 살려내라! 2017.11.08 1240
155 보도자료 [보도자료]한국노총 위원장․금속노련 위원장, 산업은행 회장 면담 2017.11.01 13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