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알림
  2. 성명·보도
  3. 공문
  4. 일정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우정노동조합 동지들의 총파업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

- 우정사업본부는 완전한 주5일제 실시로 집배노동자 생존권을 보장하라 -

 

 

 올해에만 무려 9명에 달하는 집배노동자가 과로로 인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이는 집배노동자들이 연 2,745시간이라는 초장시간의 고된 노동에 내몰린 결과이자 참사이다.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지향하는 대한민국에서 있어서는 안 될 과로사가 지금 이 시간에도 계속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집배노동자 2,000명을 증원하기로 이미 전국우정노동조합과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이제 와서는 무책임하게 예산 핑계만 대며 노사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그 사이 집배노동자는 계속해서 죽음의 현장으로 내몰리고 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집배노동자의 과로사를 근절하기 위해 이동호위원장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직접 출석하여 집배노동자 2,000명 증원을 강력히 촉구했으며, 증원 예산 통과를 위해 국회 앞 릴레이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전국 지부장 상경투쟁, 전국순회 투쟁 등 조직적 역량을 모아 집배노동자 증원에 힘써 왔다.

 

 이제는 더 이상 집배노동자들의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이 없어야 한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합의를 즉시 이행하고, 정부와 국회는 우편서비스가 국민의 기본권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상기하여 전반적인 사태 파악과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한다.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은 집배노동자의 과로사를 근절하기 위한 전국우정노동조합의 7.9 전면 총파업 투쟁 결의에 적극적인 연대와 지지를 보내며, 집배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그 날까지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9. 6. 26.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6 성명 [논평]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 할 것은 근로기준법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이다! 2019.07.05 296
» 성명 [성명서]전국우정노동조합 동지들의 총파업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 2019.06.26 159
174 성명 [성명서] 경상북도는 영풍석포제련소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을 철회하라! 2019.06.18 163
173 성명 [성명서] 27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서울반도체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9.04.11 368
172 성명 [양대노총 제조연대 공동성명서] 박근혜 시절 노동개악 노사정 야합과 다른게 무엇이냐? 2019.02.20 300
171 성명 [성명서] 누구를 위한 처벌유예 연장인가? 2019.01.02 219
170 성명 [성명서] LG전자 협력사인 서비스센터 3,900여명 직고용 결정을 환영한다. 2018.11.26 386
169 성명 [성명서] 탄력근로제 확대 등 근기법 개악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018.11.07 297
168 성명 [성명서] 노동존중사회 역행하는 노동개악 논의 즉각 중단하라 2018.11.06 127
167 성명 [성명서] 경제단체의 내년도 최저임금 이의제기에 대한 금속노련의 입장 file 2018.07.27 202
166 성명 [양대노총 제조연대 공동성명서] 대통령은 국민의 뜻에 따라 거부권을 행사하라! 2018.06.01 233
165 보도자료 [보도자료]한국노총 제조연대 확대출범식 개최 2018.05.30 136
164 성명 [성명서] 노동자는 최저임금법 개악하라고 촛불을 들지 않았다. 2018.05.29 453
163 성명 [성명서]근로기준법 개악으로 노동존중 사회를 말하는가? 2018.02.27 250
162 성명 [성명서]살인기업 포스코는 죽음의 외주화 당장 멈추라 2018.01.29 222
161 보도자료 [보도자료] 우리는 일하고 싶다! 공장으로 돌아가자! 2017.12.28 185
160 보도자료 [보도자료] 산업은행은 썬코어 채권경매를 철회하고 기업회생 진행하라 2017.12.22 119
159 성명 [금속노련/화학노련 공동성명서] 근로기준법 개악 쿠데타 당장 멈추라! 2017.12.12 120
158 보도자료 [보도자료]김영주 장관, 금융위 위원장에게 썬코어 문제 이야기하겠다 2017.12.04 92
157 성명 [성명서]근로기준법 개악으로 노동존중 사회는 가능하지 않다 2017.11.29 1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