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노조, 무기한 총파업

by 홍보차장 posted Oct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노조, 무기한 총파업

 

이익금 200여 억원, 배당금 명목으로 일본으로

노동자 임금은 작년 동결, 올해 소폭인상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이하 금속노련)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노동조합(이하 노조)가 10월 25일(월) 총파업 선언과 함께 전조합원이 사원증을 반납하며 2021년 임단투 승리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한국후지제록스는 올해 4월 미국 제록스와의 합병 결렬로 제휴관계를 종료하고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이하 한국후지필름BI)’으로 사명을 바꾸었다. 한국후지필름BI는 약 1150여 명이었던 노동자를 최근 몇 년간 공장철수, 구조조정 등을 명목으로 약 600명까지 대대적인 인원 감축을 강행했다. 그러면서 구조조정 이후 노동자의 임금인상과 처우개선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약속을 지킬 수 없다는 입장으로 노동자들의 분노를 샀다.

 

최근 5년 간 평균 2%의 낮은 임금인상률과 올해는 노동자의 기본권리인 임단협까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바꾸려는 사측의 행태에 조합원들의 불만은 폭발했다. 뿐만 아니라 회사는 그동안 쌓아놓은 이익금 200여억 원을 배당금 명목으로 일본으로 빼가면서도 지난해 노동자 임금은 동결했다. 올해 10여 차례 진행된 노조와의 교섭에서는 결국 임금인상 3%를 최종안으로 제시했다.

 

노조는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정당한 이익분배를 요구하며 올해 임금 7.5%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한국후지필름BI는 노동자들의 피땀으로 일구어낸 ‘사무기기 서비스 만족 21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사무실용 A3 복합기 및 인쇄, 출판장비 시장의 1/3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총파업으로 인한 서비스 지연과 중단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불편과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의 총파업에 사측이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에 귀 기울여 교섭에 적극적으로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2021. 10. 26.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