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2차 단체교섭

by 홍보차장 posted Jun 0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2차 단체교섭

기본적인 교섭절차 합의

이재용 부회장의 진정성은 현장에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 이하 금속노련’)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공동위원장 김정란·이창완, 이하 삼성디스플레이노조)과 삼성디스플레이의 2차 본교섭이 63() 오후 1시부터 한국노총 6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노조측 교섭위원으로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김해광 수석부위원장, 삼성디스플레이노조 김정란 공동위원장 등 11인이 참석했다. 사측 교섭위원으로는 김종근 상무 등 7명이 참석했다. 이동훈 대표이사는 1차 본교섭에 이어 2차 본교섭에도 또 다시 불참했고, 1차 본교섭에 참석했던 김범동 부사장도 불참했다.

교섭은 간단한 양측의 교섭위원들의 상호인사와 모두발언으로 시작되었다. 모두발언에 대한 언론 취재가 허용된 가운데 사측 김종근 상무의 모두발언 후 김만재 위원장 모두발언이 있었다.

김종근 상무는 지난주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회사는 전적으로 교섭에 임할 것이며, 건전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원활한 교섭진행을 위해서 서로 맞춰나간다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된다는 다소 일반적인 모두발언을 전했다.

김만재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5월 이재용 부회장의 기자회견과 노조와의 상생화합을 약속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상생과 신뢰의 노사관계를 정립하는 것은 노조측이나 회사측이나 공히 생각이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2차 본교섭에도 이동훈 대표이사가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실질적인 권한을 가진 분들이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좀 더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가지고 교섭이 임해주기를 촉구하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교섭에 대해 기본협약이 아직도 미완성 상태에 있는데 오늘 마무리를 하고 교섭요구안에 대해서도 사측에서 고심해주기를 바라며, 쟁점이 되고 논란이 되었던 핵심적인 내용들을 정리하기 위해 지혜를 모았으면 한다며 진전에 대한 기대를 내비추었다.

1차 본교섭이 3시간 가까이 진행된 것과 마찬가지로 2차 본교섭도 4시간 가량 이어졌다.오랜 시간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교섭에서 합의된 내용은 고작 교섭절차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과 노조측 교섭위원들의 근태문제였다. 1차 본교섭에서 노조가 제안한 노동조합사무실과 타임오프, 교섭위원 근태처리 등 기본협약과 LCD사업종료에 따른 향후 구조조정 로드맵 등 노동조건에 관한 우선 협상안 등에 대해서는 진전이 없었다. 김만재 위원장은 가장 기본적인 상식임에도 불구하고 이제야 합의되었다는 사실이 안타깝고, 이재용 부회장의 진정성은 오늘 확인 결과 현장단위에서는 실현되고 있지 않다고 평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노조는 이후 교섭에서 그간 미진했던 기본협약안 타결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3차 본교섭 일정은 차주 목요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20. 6. 3.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