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알림
  2. 성명·보도
  3. 공문
  4. 일정

조회 수 1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2차 단체교섭

기본적인 교섭절차 합의

이재용 부회장의 진정성은 현장에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 이하 금속노련’)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공동위원장 김정란·이창완, 이하 삼성디스플레이노조)과 삼성디스플레이의 2차 본교섭이 63() 오후 1시부터 한국노총 6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노조측 교섭위원으로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김해광 수석부위원장, 삼성디스플레이노조 김정란 공동위원장 등 11인이 참석했다. 사측 교섭위원으로는 김종근 상무 등 7명이 참석했다. 이동훈 대표이사는 1차 본교섭에 이어 2차 본교섭에도 또 다시 불참했고, 1차 본교섭에 참석했던 김범동 부사장도 불참했다.

교섭은 간단한 양측의 교섭위원들의 상호인사와 모두발언으로 시작되었다. 모두발언에 대한 언론 취재가 허용된 가운데 사측 김종근 상무의 모두발언 후 김만재 위원장 모두발언이 있었다.

김종근 상무는 지난주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회사는 전적으로 교섭에 임할 것이며, 건전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원활한 교섭진행을 위해서 서로 맞춰나간다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된다는 다소 일반적인 모두발언을 전했다.

김만재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5월 이재용 부회장의 기자회견과 노조와의 상생화합을 약속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상생과 신뢰의 노사관계를 정립하는 것은 노조측이나 회사측이나 공히 생각이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2차 본교섭에도 이동훈 대표이사가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실질적인 권한을 가진 분들이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좀 더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가지고 교섭이 임해주기를 촉구하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교섭에 대해 기본협약이 아직도 미완성 상태에 있는데 오늘 마무리를 하고 교섭요구안에 대해서도 사측에서 고심해주기를 바라며, 쟁점이 되고 논란이 되었던 핵심적인 내용들을 정리하기 위해 지혜를 모았으면 한다며 진전에 대한 기대를 내비추었다.

1차 본교섭이 3시간 가까이 진행된 것과 마찬가지로 2차 본교섭도 4시간 가량 이어졌다.오랜 시간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교섭에서 합의된 내용은 고작 교섭절차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과 노조측 교섭위원들의 근태문제였다. 1차 본교섭에서 노조가 제안한 노동조합사무실과 타임오프, 교섭위원 근태처리 등 기본협약과 LCD사업종료에 따른 향후 구조조정 로드맵 등 노동조건에 관한 우선 협상안 등에 대해서는 진전이 없었다. 김만재 위원장은 가장 기본적인 상식임에도 불구하고 이제야 합의되었다는 사실이 안타깝고, 이재용 부회장의 진정성은 오늘 확인 결과 현장단위에서는 실현되고 있지 않다고 평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노조는 이후 교섭에서 그간 미진했던 기본협약안 타결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3차 본교섭 일정은 차주 목요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20. 6. 3.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0 해외자본 살찌울 국가기간산업 사유화 반대한다 2002.02.28 2145
199 한국노총은 매일노동뉴스 취재거부와 절독 조치를 재고하라 2013.12.02 1030
198 한국노총·노사정위원회, 전면 재논의하라 ! 2014.08.29 446
197 특명 1호! 경제자유구역법의 통과를 막아라 2002.11.12 1961
196 철도노동자의 민영화 반대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2001.12.11 2245
195 중앙위,중집회의 결과 2003.01.23 1979
194 제조연대노동자 임투승리 결의 다지다 2001.03.26 2154
193 제조연대 출범선언문 2001.01.17 2146
192 제조노동자 총력투쟁결의대회 등 2002.10.22 1983
191 제조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결과보고 2002.11.01 1940
190 성명 제조공투본 시국성명 2016.11.01 274
189 정부의 민주노총 침탈을 규탄한다 2013.12.23 320
188 정부와 기업은 앓는 소리를 걷어 치워라! 2014.06.30 4351
187 정부는 자본편향적 정책을 중단하라!! 2014.12.10 383
186 정부는 부자감세부터 손봐라! 2013.08.12 338
185 임단협 타결 소식 2001.06.05 2577
184 연맹 정책세미나 결과 보고 등 2003.03.28 1975
183 성명 여성관련법 즉각 개정을 위한 성명서 2001.03.22 2292
182 야마하 노조 파업 책임 회사에 있다 2014.12.24 3838
181 실효성있는 부당단가인하 근절대책이 필요하다 2013.06.19 45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