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알림
  2. 성명·보도
  3. 공문
  4. 일정

조회 수 2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1차 본교섭 개최,

-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선언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예외인가? -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 이하 금속노련’)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공동위원장 김정란·이창완, 이하 삼성디스플레이노조)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차 본교섭이 526() 오전 1030분부터 아산탕정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노조측 교섭위원으로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이창완·김정란 공동위원장 등 11인이 참석했다. 사측 교섭위원으로는 김범동 부사장, 김종근 상무 등 8명이 참석했다. 이동훈 대표이사는 끝내 불참했다.

그간 노조는 회사와 세 차례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교섭위원들의 교대근무와 이동거리 문제 등으로 인한 교섭 참석 자체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어서 원활한 교섭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원활한 교섭 진행을 위하여 교섭 장소와 시간을 변경해 줄 것을 사측에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사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회사는 말로는 성실한 교섭을 외치며 노조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이지 않으며 실무협의로 시간만 끌어왔다. 3차 실무협의 말미에도 추가적으로 실무협의를 더 진행하자고 주장하던 사측이었다.

이러한 사측이 본교섭에서도 전혀 달라지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여전히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을 폐기하겠다고 공식 선언했으나 삼성디스플레이 사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항명인가? 아니면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은 거짓이었던 것인가? 진정 되묻고 싶다. 교섭을 위한 근태도 거부하고 있는 사측에게 단체교섭에서 백여 개 조항의 단체협약을 체결할 의지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저 교섭 자리에 참석만 하는 것은 교섭 해태와 다를 바 없다.

근태와 교섭시간에 대한 회사의 거부로 오늘 노측 교섭위원들은 원래는 수면을 취해야 하는 시간에 교섭을 진행했고 정해진 교대근무 일정상 야간근무에 들어가야 한다. 교섭이 제대로 진행될 수 없는 상황이다.

언론 취재가 오픈된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노조 교섭위원들과 사측 교섭위원들의 상호인사, 노측 교섭위원들의 소개, 사측 교섭위원들의 소개가 이어졌고, 김만재 위원장의 모두발언 후 사측 김범동 부사장의 모두발언이 있었다.

삼성디스플레이노조 김정란 공동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사측이 실무협의에서 보인 무성의한 태도와 언론보도로 인해 마지못해 상견례 하루 전날 부사장이 참석한다고 밝힌 것을 강하게 비판하며 오늘도 지난날처럼 무성의한 준비를 해왔다면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노조 교섭 요구안을 큰 틀에서 다루면 한다는 유동현 프 로의 말에 대해 노측 요구안 중 작은 틀은 없으며 모두 다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이창완 공동위원장은 그 동안 성실한 교섭을 하겠다는 사측의 입장을 신뢰해 온 노조로서는 그간 실무회의에서의 진척사항이 전혀 없었던 부분에 대해 실망스럽고 이재용 부회장 사과문처럼 상생과 화합을 할 의향이 있는지상당히 의심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한 그동안 회사가 우리 노동자의 권익을 침해해왔던 수많은 잘못된 과거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정상화 시키는 모습이 선행되어야 한다”, “교섭 역시 노사협의회보다 낮은 수준의 내용으로 답할 것이 아니라 노동조합 활동을 제대로 보장해서 우리노조를 파트너로 인정하고 서로 앞으로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소통을 기대하겠다며 사측의 진정성 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은 상견례 모두발언을 통해 삼성그룹 계열사 최초 단체교섭의 첫 발을 떼는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과 사측에게 신뢰의 노사관계가 정립되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동훈 대표이사의 불참을 강하게 비판하며 당당하게 노동조합과 교섭 석상에 나와 노조와 상생화합을 도모하고 건전한 노사문화를 정립하기 위해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해야 한다.”고 엄중히 요구했다.

사측 김범동 부사장은 회사는 법과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사 상생과 화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회사는 중국 업체의 지속적인 물량공세, 공격적인 투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노사가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회사가 성장해오면서 노동자들이 겪어온 위기에 대해서는 은폐하고 외면해온 것에 반해, 이제 겨우 노조가 만들어지고 첫 교섭이 이루어지는 자리에서 회사의 위기는 함께 극복하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상견례 직후 이어진 1차 본교섭은 2시간 넘게 진행되었다. 교섭이 끝난 후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김만재 위원장은 교섭에서 교섭위원 근태 등 노동조합활동에 관한 기본협약과 LCD부문 사업종료 로드맵 요구 등 노동조건에 관련된 사항들을 다루었으나 사측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밝혔다.

김만재 위원장은 노조에서 요구했던 많은 것 중 고작 주1회 교섭에 합의했으며 교섭위원 근태에 관한 사항 등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교섭에 대해서는 거듭 요구했듯이 대표가 진정성을 가지고 교섭장에 나와서 실질적인 교섭이 이루어지기를 원한다고 촉구했다. 삼성디스플레이노사의 2차 본교섭은 6월 초에 이뤄질 예정이다.

 

2020. 5. 26.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97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연대 임단투 승리 결의 ... 공동교섭 강력 촉구 file 2021.05.11 82
196 성명 [성명서]어용단체(평협)에게 노조 설립신고증 교부한 노동부를 규탄한다 2021.04.01 478
195 보도자료 [보도자료] 어용단체(평협) 이용해 ‘진짜 노조’탄압하는 삼성화재 규탄 기자회견 file 2021.03.30 307
194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국삼성전자노조, 광주사업장 안전보건진단결과 보고서 발간 file 2021.03.12 323
193 보도자료 [보도자료] 금속노련 삼성그룹노동조합연대, 삼성에 공동교섭 요구 file 2021.02.08 453
192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 이재용 부회장 "노동조합과 함께 하겠다"던 말, 진심이었나? file 2021.01.28 515
191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첫 단체협약 조인식 개최 file 2021.01.15 391
190 성명 [성명서] 온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한다! 2021.01.05 331
189 성명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노동법 개악을 즉각 중단하라! 1 2020.12.09 1395
188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전자 내 4개 노조 공동교섭단, 단체교섭 상견례 완료 file 2020.11.18 214
187 성명 [성명서] 강력한 연대로 승리하는 그날까지 함께할 터 - 노사관계 파탄 낸 LS일렉트릭 경영진을 규탄한다 2020.08.31 342
186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더불어민주당 삼성전자 산재은폐의혹 관련 현장간담회 file 2020.08.07 220
185 보도자료 [보도자료]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해고! 해고는 살인이다! 145명 사내하청노동자의 생존이 위태롭습니다! file 2020.07.03 329
184 보도자료 [보도자료] 진짜 사용자 포스코가 성암노동자 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라! file 2020.06.18 142
183 성명 [담화문] 포스코는 사내하청노조 탄압을 중단하라! file 2020.06.15 398
182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2차 단체교섭 2020.06.03 167
»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디스플레이노사 임단협 1차 본교섭 개최 2020.05.26 244
180 성명 [양대노총 제조연대 공동성명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시작은 총고용보장 원칙 수립이다. file 2020.04.13 306
179 성명 [성명서]코로나19 사태를 틈타서 탐욕을 채우려는 경총은 각성하라! 2020.03.30 175
178 성명 [성명서] 한국노총을 더럽히지 마라! 2020.01.31 6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