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알림
  2. 성명·보도
  3. 공문
  4. 일정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삼성 이재용 부회장 "노동조합과 함께 하겠다"던 말, 진심이었나?

 

 

삼성SDI울산 11차례 교섭 끝에 결렬

사측 끝까지 노동조합 인정하지 않았다

노동조합 강경투쟁 예고

 

 

삼성SDI울산노동조합이 끝내 1월 28일(목) 사측에 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삼성SDI울산 노사의 단체교섭은 지난 27일(수) 11차까지 진행되었다. 노사가 끝까지 합의하지 못한 쟁점은 ▲노동조합 사무실 위치 ▲조합원의 범위 ▲단체협약의 복리후생, 산업안전보건 관련 조항 등이다. 각 쟁점에 대해 노사가 합의하지 못한 채 11차 교섭이 마무리되었고, 더 이상의 교섭이 무의미하다고 느낀 노조가 결렬 선언을 한 것이다.

 

노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설치하고 무노조경영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으나 그 모든 내용이 삼성계열사, 특히 삼성SDI에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특히 "여전히 노동자 및 노동조건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노사협의회와 상의하여 결정하겠다는 사측의 태도는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겠냐"며 반문했다.

 

노사는 어떤 이유로 상기 쟁점에 합의하지 못한 것일까. 노조가 전한 사측의 이유는 사뭇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먼저 노동조합 사무실의 위치에 대해 노조는 사내에 마련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끝까지 사외에 사무실을 마련해주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런데 노사협의회의 경우 이미 사내에 3개의 사무실이 마련되어 있다.

 

조합원의 범위에 대해서도 사측은 일선 관리자인 반장급의 경우 인사권을 가지고 있어 ‘사업주를 위해 행동하는 자’이기 때문에 가입 대상이 안 된다며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반장급의 경우 인사권은 없으며 있더라도 그것은 고과권이며, 고과권 마저도 1차 의견을 제시하는 것일 뿐 실제로 결정권을 행사한다고 보기 어렵고 반장급에게도 헌법에 명시된 노동3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복리후생과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사측의 입장도 납득하기 어려웠다.

모든 단체협약에는 노동자들의 복리후생에 관한 내용이 포함된다. 노조는 처음에는 복리후생에 관한 노조안을 제시했으나 수차례 협상에도 사측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하자 취업규칙에 있는 내용이라도 협약에 명시하자며 양보하고 수정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사측은 “취업규칙이 변경되면 노사협의회를 통해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불가하다며 거부했다. 산업안전보건에 대해서도 노조가 법령에 있는 내용을 명시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끝내 거부했다.

 

노조는 "협상 과정에서 여러 차례 많은 것을 양보했는데도 불구하고, 사측은 자신들의 주장만을 고수하고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만을 늘어놓으며 입장과 태도에 변화가 없었다. 노동조합은 노동자들의 권리를 되찾고 지키기 위한 활동하기 위해 만들어지는 것인데, 단체협약에서 이런 기본적인 활동조차 인정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며 사측의 태도를 비판했다.

 

노조는 차주 내로 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하고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또한 29일(금) 있을 ‘삼성그룹사 노동조합 연대 회의’에서 삼성SDI울산 노사의 교섭상황을 공유하고 연대투쟁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1. 1. 28.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11 보도자료 한국후지필름비즈니스이노베이션노조, 무기한 총파업 file 2021.10.26 85
210 보도자료 어용 상조회 활용한 노조탄압 삼성화재 규탄 기자회견 file 2021.10.12 206
209 성명 공정위와 삼성은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고려해야 한다 file 2021.08.12 415
208 보도자료 삼성SDI울산, 창사이후 최초 단체협약 체결 file 2021.08.10 423
207 성명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친기업·반노동·반헌법적 노동관을 규탄한다! file 2021.08.02 429
206 성명 정부는 정의로운 전환을 요구하는 노동자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어라! file 2021.07.23 416
205 보도자료 불법파견 회피 꼼수가 아니라면, 회사는 노조와의 협상에 임해야 한다! file 2021.07.23 373
204 보도자료 일 시킬 땐 LG전자, 돈 줄 땐 자회사? file 2021.07.19 259
203 성명 금속노련은 노동조합이 참여하는 계열사 전환을 요구한다. file 2021.07.07 574
202 성명 [성명서] 노동부는 아직도 삼성이 두려운 존재인가? file 2021.06.30 540
201 성명 [성명서] 최저임금제도 무력화하려는 사용자위원의 행태를 규탄한다! file 2021.06.30 247
200 보도자료 [보도자료] 충남지노위, 삼성디스플레이 부당노동행위 일부 인정 file 2021.06.07 356
199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웰스토리 식자재 영업 직원 부당해고 통보 받아 file 2021.06.07 310
198 보도자료 [보도자료] 오스템노동조합, 10일부터 전면파업 돌입! file 2021.06.07 363
197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연대 임단투 승리 결의 ... 공동교섭 강력 촉구 file 2021.05.11 390
196 성명 [성명서]어용단체(평협)에게 노조 설립신고증 교부한 노동부를 규탄한다 2021.04.01 567
195 보도자료 [보도자료] 어용단체(평협) 이용해 ‘진짜 노조’탄압하는 삼성화재 규탄 기자회견 file 2021.03.30 380
194 보도자료 [보도자료] 전국삼성전자노조, 광주사업장 안전보건진단결과 보고서 발간 file 2021.03.12 381
193 보도자료 [보도자료] 금속노련 삼성그룹노동조합연대, 삼성에 공동교섭 요구 file 2021.02.08 497
» 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성 이재용 부회장 "노동조합과 함께 하겠다"던 말, 진심이었나? file 2021.01.28 5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